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원주~제천 복선전철사업 전철공사 본격 착공

기사승인 2017.06.29  16:13:03

공유
default_news_ad1

[토목신문 송여산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 28일 원주∼제천 복선전철사업의 전철공사를 본격 착수했다고 밝혔다.

원주∼제천 복선전철사업은 기존 중앙선 서원주∼제천 단선구간(56.3km)을 직선화 및 복선전철화(44.1km)하고, 기존 150km 미만에만 사용하던 저속·저용량(25,000v급) 급전방식을 속도에 구애받지 않는 고속·대용량(50,000v급) 급전방식으로 개량하여, 열차 운행 시간이 40분에서 19분으로 21분 단축된다.

원주∼제천 구간은 1970년대 산업물자 수송을 위해 산업철도의 전철화 사업이 본격화되며, 1973년 6월부터 전기기관차가 달리기 시작했다.

당시 시공된 저속·저용량 급전방식은 국내 노선 중 이 구간만 유일하게 남아있고, 원주∼제천 복선전철사업이 완공되면 과거 산업선에서 쓰였던 저속·저용량 급전방식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한편, 공단은 부채감축을 통한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해 원주∼제천 복선전철 철도연변 통신관로를 통신사업자(LG유플러스)에 임대하여 수익을 창출하는 협약을 추진할 예정이다.

철도공단 김상태 기술본부장은 “원주∼제천 복선전철사업의 전기·통신 분야 사업이 ’18년 말 개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 중”이라며 “국민들께서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하게 공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송여산 기자 soc@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