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26회 도로의 날’, “공공성 높이고, 신성장동력 만들어야”

기사승인 2017.07.07  10:08:48

공유
default_news_ad1

[토목신문 김천규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협회는 7일 건설회관에서 ‘제26회 도로의 날’기념식을 개최한다.

도로의 날(7월 7일)은 국가 경제발전과 산업성장의 원동력이 되었던 경부고속도로 개통일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1992년 제정된 이후 매년 개최되어 왔다

올해 기념행사는 그동안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이끌어온 도로 교통인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국민과 함께 동반성장 하는 도로 분야의 의미를 담아 “사통팔달! 국민과 함께하는 도로!” 라는 주제로 열린다.

맹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과 김학송 한국도로협회장(한국도로공사 사장)을 비롯해 도로교통 분야 유관기관 단체장, 임직원, 수상자 등 약 6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국회에서도 제20대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조정식 의원이 참석해 국내외 도로현장에서 애쓰고 노력하는 관계자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뜻을 전할 계획이다.

또한, 기념식에서는 그동안 도로교통 분야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60명이 국토교통부 장관표창을 수상한다. 국토부는 특히, '15년 10월 상주터널 화재에서 현장지휘를 실시하여 화재진압 및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한 소방공무원, '17년 5월 강릉산불 당시 교통통제 등 재난안전 활동을 훌륭히 수행한 경찰공무원을 비롯해 통행료 수납업무 등 도로 이용객과의 최 접점 지역에서 업무를 담당하는 종사자를 수상자로 선정했다.

한편, 한국도로협회가 수여하는 협회장상에는 상주영천고속도로㈜ 남인희 대표이사가 ‘최고도로인’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얻었다.

국토부 맹성규 제2차관은 “국민의 시각에서 혼잡 완화, 도로의 공공성 강화, 안전한 도로 서비스 등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며, 동시에 도로가 공간 입체활용, 자율주행과 결합한 첨단도로 등 새로운 가치 창출의 기반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천규 기자 kck@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