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철도공단, 수색~서원주 고속화 구간 시험운행 나서

기사승인 2017.08.28  16:23:09

공유
default_news_ad1

- 최고속도 230km/h까지 증속 예정

[토목신문 김홍준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수송지원을 위해 고속화를 추진하고 있는 수색∼서원주 기존선(108.4km)에 28일 시운전열차를 투입해 종합시험운행을 시작했다고 이날 밝혔다.

공단은 철도유관기관 전문 인력들과 함께 종합시험팀을 구성하여, 전철전력·신호·차량 3개 분야 14개 항목에 대하여 시운전 열차가 최고 230km/h로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는지 집중적으로 점검하게 된다.

수색∼서원주 기존선 고속화 사업은 KTX 등 고속열차가 최고속도 230km/h로 운행할 수 있도록 기존 시설물을 현대화하는 사업으로, 영업열차가 현재 운행 중인 구간임을 감안하여, 열차가 운행되지 않는 야간시간대에 시운전열차를 단계적으로 증속하여 최고 230km/h까지 운행하면서 28일부터 오는 10월 13일까지 28일간 신호체계 시험 등 시설물 검증을 시행한다.

시설물 검증이 끝나면, 10월 24일부터 11월 말까지 실제 영업상황을 가정해 인천국제공항∼수색∼서원주∼강릉 전 구간(236.5km)에 KTX 열차를 투입해, 운행체계 적정성·운행관리능력·관제시스템 등을 점검하고 기관사의 노선숙지훈련을 병행할 예정이다.

김홍준 기자 khj@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