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 노반공사 1월 본격 착공

기사승인 2017.12.26  10:32:34

공유
default_news_ad1

[토목신문 김천규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 사업구간 중 단선으로 계획되어 있던 안동∼영천 구간에 대해 장래 철도건설 효율화 등을 고려해, 우선 노반공사를 복선으로 변경해 오는 2018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공사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담∼영천 복선전철사업은 총사업비 3조 7301억원이 투입돼 총연장 145.1km에 이르는 선로를 고속화·전철화 하는 사업으로, 도담∼안동 구간은 복선, 안동∼영천 구간은 단선으로 계획됐다.

안동∼영천 구간은 당초 기본계획 수립(2011년 12월) 시 단선전철 개통 후 수요증대에 따른 선로용량 부족이 예상되는 2036년에 맞춰 복선공사를 시행하는 것으로 계획됐지만, 철도공단은 관계부처 간 적극적인 업무 협의를 얻어 노반공사는 우선 복선으로 건설하는 것으로 변경하고, 상세설계와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금년까지 완료해, 오는 1월부터는 본격적으로 노반공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도담∼영천 복선전철사업이 완료되면 시속 250km/h 열차가 투입돼, 현재 4시간 39분이 소요되는 청량리∼영천 구간을 1시간 50분 만에 이동(2시간 49분 단축)할 수 있어 경북 내륙지역 경제, 문화, 관광, 일자리 창출 등이 기대된다.

철도공단 이수형 건설본부장은 “앞으로도 효율적인 투자로 철도건설 효율성을 극대화해 완벽한 품질로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서비스가 국민들에게 제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천규 기자 kck@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