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해 하천 정비사업에 2045억 투입하는 경기도

기사승인 2018.01.04  13:34:39

공유
default_news_ad1

[토목신문 김재원 기자] 경기도가 하천정비에 총력을 기울인다.

경기도는 올해 하천 정비사업으로 31개 시군 419개 지구에 총 2045억원을 투입한다고 4일 밝혔다.

사업별로 투입되는 예산 현황을 살펴보면, 먼저 재해예방과 치수 안정성 확보, 자연·주민친화적인 하천환경을 조성하는 ‘지방하천 정비사업’에 1090억원을 투입해 연천군 차탄천 등 80개 하천 공사를 추진한다.

‘지방하천 정비사업’은 제방보강 등 치수기능을 개선하는 수해상습지 개선사업, 생태환경을 고려해 하천환경을 조성하는 하천환경 조성사업, 역사와 문화를 접목해 하천을 정비하는 고향의 강 정비사업, 수해 피해예방을 위해 추진되는 지방하천 개수사업 등으로 분류된다.

이와 더불어 법적으로 평균 하폭이 2m, 총연장이 500m이상이며, 통상 유역면적 10k㎡ 이내인 하천을 정비하는 ‘소하천 정비사업’에는 805억원을 투입한다. 사업 대상은 고양시 박재궁천 등 72개 하천이다.

이 밖에도 ‘지방하천 유지관리 사업’에 100억원을 투입해 고양시 주원천 등 248개 하천에 대한 준설・하도정비를 추진하고, ‘국가하천 유지관리’에도 50억원을 투입해 한강 등 19개 하천을 유지보수하기로 했다.

도는 특히 지역의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오는 3월 전에 조기 발주하고, 상반기 중 당해 연도 예산의 80%를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안용붕 경기도 하천과장은 “계획 기간 내에 하천정비를 완료해야 재해로부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선제적으로 보호할 수 있다”며 “상습피해 지역이나 수해예상지의 경우 시급성을 고려해 조속한 마무리 투자를 진행해, 도내 재해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원 기자 kjw@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