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안전취약시설 21곳 보수보강 추진

기사승인 2019.02.11  20:40:03

공유
default_news_ad1

-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 심사로 대상지 선정, 2차 대상지 선정예정

서울시가 올해 안전취약시설 보수·보강 사업을 조기 추진한다.

서울시는 매년 3월부터 시행했던 정비사업을 올해는 1월에 선정해 조기에 정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작년 12월 1차 공모를 통해 총 21곳을 사업대상지로 우선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21곳 중엔 시급히 공사를 요하는 ▴종로구 관내 아파트 노후상가 ▴양천구 관내 노후 옹벽 ▴동대문구 관내 노후육교 등이 포함됐으며, 주민들과의 안전과도 직결된 만큼 조기에 보수·보강을 실시할 계획이다.

시는 사업대상지 선정을 위해 지난 해 자치구에 공모를 실시했으며, 10개 자치구에서 28곳을 신청 받았다. 이후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관리자문단(더 안전시민모임 도우미)이 참여하는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총 21곳을 선정했다.

자치구 공모결과 10개 자치구에서 28곳에 정비를 신청했으나, 사업대상지 현장조사와 시민이 참여하는 선정위원회에서 공공성, 시급성, 적절성 등을 기준으로 긴급 정비가 필요한 21곳을 1차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또한, 시민들로 구성된 ‘더 안전 시민모임’의 회원이 선정위원회에 참여해 시민에 의한 생활 속 위험환경 개선이 이루어지도록 했다.

현재 ‘더 안전 시민모임’은 시민, 전문가 총 2,300명이 활동 중이며, 안전이 취약하다고 우려되는 시설에 대해 ▴시설주변 주민 2~3명(살피미) ▴시설별 전담 전문가 1~2명(도우미) ▴시설 소재지 동장(지키미)로 지정돼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안전취약시설 정비 사업은 쪽방촌 등 재난 소외계층 밀집지역의 재난위험시설 및 노후 기반시설을 보수·보강하는 것으로서 2012년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207개소를 정비했다.

시는 이번에 선정된 21곳 외에도 추가적으로 만약을 우려해 보수가 필요한 곳에 2차 사업 공모를 실시하여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주민들의 안전과 재산피해를 위협하는 위험환경이 발생되는 경우 예산을 신속히 지원하여 시민들의 안정적 생활을 확보할 예정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재난 소외계층이 밀집된 지역은 재난·재해 발생 시 실제 피해 체감도가 높기 때문에 생활 곳곳의 위험요인을 미리 찾아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지역의 위험요소를 꼼꼼히 살피고, 지원사업도 확대하는 등 시민안전을 위해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형진 기자 khj@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