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시개발 추진된다...여의도 크기 '55배'

기사승인 2019.04.03  16:04:19

공유
default_news_ad1

- "주거형 개발에서 관광·산업 중심 복합개발 증가"

전국에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지정한 도시개발구역은 총 492개 구역으로 조사됐다. 여의도 크기의 약 55배 규모로 이 중 189개 구역의 사업이 완료됐다.

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00년 도시개발법 시행 이후 지정한 도시개발구역의 총면적은 약 159.08㎢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189개 사업(49.63㎢)이 완료됐으며 303개(109.45㎢)는 시행 중이다. 지역별로 보면 개발 압력이 높은 경기도가 지난해 14개 구역(1.44㎢)이 신규 지정돼 152개 구역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충남(62개) △경남(57개) △경북(44개) 순이다.

189개 구역의 사업 완료 기간은 △3년 이하 20.6%(39개) △4~5년 33.3%(63개) △6~10년 36.0%(68개) △11~15년 9.5%(18개)△ 16년 이상 0.5%(1개)로 조사됐다. 평균 사업 완료기간은 약 6년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개발 유형이 다양화하는 추세"라며 "과거 주거형이 높은 비율을 차지했으나 관광과 산업을 포함한 복합개발이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강형진 기자 khj@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