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토부 '협업 유도' 부처·부서 간 칸막이 없앤다

기사승인 2019.04.09  12:02:24

공유
default_news_ad1

- 속도감 있는 주택·교통정책 추진…협업채널 확대 주력

문재인 정부의 두번째 장관이라는 각오를 다진 김현미 장관은 부서와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고 협업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부처와 지자체 간 협의체를 늘리고 마일리지 제도를 도입해 자율적인 협업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달 초 주택과 교통정책의 추진력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일하는 방식 혁신 추진계획'을 마련했다.

김현미 장관은 8일 월례조회를 통해 "추진했던 사업 중 좋은 정책은 일관되고 올곧게 계승해 나가고 미진했거나 진척이 없는 사업들은 더욱 속도를 내고 새로운 과제를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라며 속도감 있는 정책 추진을 강조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부처 내에선 올해 계획한 여러 정책의 결실을 보기 위해 업무에 속도를 내야 하는 시기라고 보고 있다"며 "다양한 이해관계가 얽힌 정책사업을 마무리 짓기 위해선 안팎의 협업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계획안엔 이해 관계자와의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요 정책 분야는 공청회, 입법 예고와 같은 법적 절차 외에도 자체적인 의견수렴과 조정 절차를 추가로 진행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를테면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섬 관광 활성화 협의체와 같이 관계 부처가 함께 정책을 논의하는 협의체 구성도 활성화한다.  

여러 부처가 공동주관하는 국정과제는 월별 추진상황도 별도 점검한다. 부처 간 정보공유와 의사결정을 위한 협업시스템을 활성화하기 위해선 여러 부처와의 공동결재를 추진하거나 온 나라 시스템의 협업과제 블로그를 이용한 직원과 부서를 대상으로 인센티브제를 도입한다.  

임대주택 공급. 대도시권 교통난 해소와 같은 현안을 논의하고 대민서비스 향상을 위해 국토부와 관계 지자체의 협의체 구성도 확대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국토부와 서울시가 각각 1차관과 행정2부시장을 공동단장으로 하는 협의체를 마련한 것처럼 올해 지자체와의 협업 채널을 늘린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근무지 이외의 장소에서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영상회의 활용 대상 회의도 16종에서 올해 20종으로 늘린다. 온나라·솔넷과 같은 공통행정 시스템의 모바일 활용도 권장한다.

김창길 기자 kck@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