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간정보 인프라 수출 100억 시대 개막되나

기사승인 2019.04.23  14:31:01

공유
default_news_ad1

- 무상원조로 시작한 기술지원 … 어느덧 100억대 사업까지 확대

LX최창학사장(왼쪽에서 여섯 번째), 투르크메니스탄 바이람두리디예프 농업환경보호부장관(오른쪽에서 다섯 번째)등 관계자들이 ‘투르크메니스탄 지적정보 인프라 구축사업’ 추진을 위한 협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가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기간 중‘투르크메니스탄 지적정보 인프라 구축사업’을 수주하며 한국형 공간정보인프라 사업 100억 수출시대 개막을 알렸다.

이번 대통령 순방에 참가한 LX는 16일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에서 LX 최창학 사장, 김택진 본부장, 투르크메니스탄 농업환경보호부 바이람두르디예프(Bayramdurdyev)장관, 알라눌(Allanul)차관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까지 100억 원 규모로 추진 될 ‘투르크메니스탄 지적정보 인프라 구축사업’추진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업의 주요내용은 투르크메니스탄 전국의 토지등록과 관리를 위한 토지관리시스템 구축, GNSS장비 등 각종 H/W와 S/W 제공, 중장기 역량강화 교육을 통한 전문 인력 확보 지원 등이다.

이번사업은 LX가 2011년부터 수행했던 코이카(KOICA) 공적개발원조의 후속사업으로 무상원조사업으로 시작해 후속 확장사업까지 이어진 성공적인 공간정보산업의 국외진출 케이스로 평가 받고 있다.

LX는 공적개발원조를 통해 2006년‘모로코 토지등록 컨설팅 사업’을 시작한 이례 지난해까지 53개국, 약 420억 원의 사업성과를 기록하며 국내 공간정보 인프라의 세계화에 일조하고 있다. 

최창학 사장은 “이번 사업은 한국의 공간정보를 세계에 알리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투르크메니스탄 토지관리와 공간정보 분야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X는 19일 이번 대통령 중앙아시아 순방국가 중 하나인 우즈베키스탄의 국립토지자원과학설계연구원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며 토지관리 및 역량강화 분야 협력을 약속하고 그 일환으로 측량장비를 기증하는 등 국내 공간정보 기술의 중앙아시아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kck@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